즐겨찾기+  날짜 : 2021-09-21 오후 09:05: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피플인사이드

20년만에 세계 최고 기록 인증 받아

순금활용 15만자 법화삼부경
이성훈 기자 / kimcheon@daum.net입력 : 2021년 07월 19일
청학 이홍화 서예가의 순금활용 15만자 법화삼부경 완성기록이 20년만에 세계 최고로 인정받았다.
기록을 인정받기까지 20년이 걸린 것은 이홍화 서예가의 작품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최고의 작품인지 확인하는데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 작품은 20년전 경주 현광사 주지스님의 꿈에 나타난 묘법연화경이 시발점이다.
현묘한 꿈을 그냥 흘려버릴 수 없었고 작품으로 남기기로 했다. 하지만 15만자라는 방대한 글자 수와 800돈(80냥)의 순금이 들어간 대작업이었다.
많은 서예가들이 나섰지만 중도에 포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결국 불교와 인연이 깊은 이홍화 서예가에게 의뢰가 들어왔다.

ⓒ 김천신문

이홍화 서예가는 조계종 초대총무원장 청담 스님에게 서예를 배웠다. 그래서 법화삼부경이라는 대작업을 무상보시(무료)로 하기로 했다.
재료비만 제공받고 1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법화삼부경 작업에 몰두 했다.
1년 후 완성된 작품의 길이는 300m에 달했으며 웬만한 운동장 3바퀴 길이였다.

이처럼 심혈을 기울였지만 세계 최고로 인정받기까지에는 20년의 시간이 걸렸다. 세계 각지의 작품과 대조하며 이홍화 서예가의 작품보다 더 나은 작품이 있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더 나은 작품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고 세계3대 기록인증기관인 슈퍼탈렌트 월드 레코드(supertalent world record)의 인증을 받았다.
지난 8일 국기원에서 추대식을 열고 도전 한국인 본부가 청악 이홍화 서예가에게 세계 최고 기록 인증서를 수여했다.

인증서에서는 ‘평소 자신의 분야에서 끊임없는 도전정신 확산과 세계 최고의 자리에 올랐기에 세계3대 기록기관에서 인증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 있다.

기록 인증을 축하하기 위해 국무총리 등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로 인해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세계 30여개국 대사가 참석해 이홍화 서예가의 기록을 축하해 주었다.
또 태권도 시범단의 축하공연으로 수상 의의를 더했다.

이홍화 서예가는 “20년만에 인증된 세계기록이다. 감회가 새롭다. 스승인 청담 스님과의 인연이 이렇게 이어진 것 같다. 무상보시를 마다하지 않고 도전했기에 오늘의 수상이 있게 됐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성훈 기자 / kimcheon@daum.net입력 : 2021년 07월 1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하나님의 교회 추석 위문물품 전달
117년 협소한 복전터널 역사속으로 !
박건찬 전 경북경찰청장 인재영입 통해 국민의힘 입당
버섯 종균의 선도자 여상규 백산농산 대표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21~`30) 확정
기고 - 한쪽 날개 꼬마 비행기
떡방앗간 할아버지와 손자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행복 나눔의 시작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연화지 조명 거리
경상북도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 노인인권지킴이단 위촉
기획기사
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이 ..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이 있는 우리 민족 최대 명절 중 .. 
이달의 기업
김천시는 9월 이달의 기업으로 (주)다원넥스트(대표 박장순)를 선정하고 지난 10.. 
김천시는 8월 이달의 기업으로 영진산업(주)를 선정하고 12일 김천시청에서 선정.. 
김천시는 7월 이달의 기업으로 에스씨티(주)를 선정하고 김천시청에서 9일 선정..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이길용 / 편집국장 : 이성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052
오늘 방문자 수 : 6,032
총 방문자 수 : 53,647,929